HMM( 현대상선 ) - 종목분석
본문 바로가기
주식 투자 공부

HMM( 현대상선 ) - 종목분석

by alphakjs 2021. 1. 18.
반응형

작년 3월, 코로나 사태로 주가가 폭락한 이후,

가장 드라마틱하게 주가가 상승한
대표적인 종목이 HMM 이다.

3월 저점과 비교하면 현재 주가 기준,

무려 7배가 상승했다.

 

 

 

 

그 이유는 당연히 실적 개선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개인위생 물품 등

코로나 관련 화물들이 크게 증가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작년에 비해 물동량이 10% 가까이 늘어났다.

 

그에 더해 유가가 안정화되고,
해운회사들의 치킨 게임이 끝나가면서

해상 운임 또한 3배 가량 상승했다.

 

biz.newdaily.co.kr/site/data/html/2021/01/15/2021011500037.html

'해운' 10년 불황 벗었다… HMM·SM·대한상선 모두 호실적

10여년간 불황의 늪에 빠졌던 해운사들이 모처럼 실적 개선세를 나타내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해상운임이 급상승했기 때문이다.1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과

biz.newdaily.co.kr

 

덕분에 2017년 ~ 2019년까지
3년 연속 적자였던 영업이익이

2020년에는 8,443억이 됐다.

 

여기서 우리와 같은 투자자들이 해야 하는 일은

앞으로도 더 상승할 여력이 있는지와

있다면 얼마나 될지를 예상하는 것이다.

 

일단 먼저 현대상선의 현재와 미래의
경쟁우위에 대해 알아보겠다.

 

1. 최근 현대상선은 계속해서 선박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컨테이너선 12척을 인도받았고,

올해 상반기 8척을 추가로 인도받을 예정이다.

그말은 현재와 같은 물동량과 운임이 유지된다면,

작년보다 더 큰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거란 예상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타국의 선사들이 현재 경쟁적으로 추가 선박 건조를

주문하고 있는 것을 감안했을 때,

이러한 현대상선의 발빠른 움직임은 충분히 경쟁우위 요소라 할 수 있다.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14/2021011400998.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글로벌 선사들, 대형 컨테이너선 잇단 주문… 당장 운임 변동은 없을듯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뜸했던 글로벌 선사들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해운 시장의 변동성이 크..

biz.chosun.com

 

 

2. 앞에서 물동량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

물동량은 2021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코로나 여파라 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도 이를 예측하고,

주요 노선에 임시선박을 투입해
선적공간 부족현상을 대비하고 있다.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2/30/2020123000950.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해수부 "내년 HMM 등 해운사, 미주·유럽·동남아행 임시선박 투입"

HMM, 내년 美에 임시선박 매월 2척 이상 투입유럽과 동남아에도 투입… 머스크, 선적공간 추가 배정정부가 해외수출 기업의 배 부족 문제를 지원..

biz.chosun.com

 

앞으로도 계속 관련 물품들이 활발하게 운송될 것이고,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지지부진했던 개인 화물들까지

풀리면, 물동량은 더 늘어날 것이다.

그 말은 해상운임이 더 상승할 수도 있고,

그 비싼 운임에도 불구하고 선박 부족사태로

해운회사들이 호황을 맞을 수 있다는 의미다.

 

www.ajunews.com/view/20210113145602612

코로나19 백신 '콜드체인' 운송...HMM 등 해운도 가능하다 자신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에는 속도를 내고 있지만, 어떤식으로 운송할 지를 두고 아직 답을 내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금주까지 확보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560...

www.ajunews.com

 

 

그리고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분기보고서를 보게 되면 영업이익은 흑자인데,

당기순이익이 박살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나도 이게 뭔가 싶어,
혹시 회사에 큰 문제가 있는지

여기저기 찾아보고 알아봤다.

원인은 파생상품 손실이었다.

 

 

 

 

주가가 상승할수록 전환사채가 손실로 잡히기 때문에

주당손익과 당기순이익이 적자가 난 것이었다.

이것 관련해서 기사도 꽤 있고,
설명이 잘 되어 있어 업어왔다.

 

biz.sbs.co.kr/article/10001008458?division=NAVER

[카운트머니] 주가 올라도 고민되는 ‘HMM’ 속사정

코로나19에 컨테이너선 운임 급등…모처럼 웃는 해운업HMM의 옛 이름은 현대상선입니다.현정은 회장 계열 현대그룹 산하에 있었다가 이제는 KDB산업은행 아래로 들어갔죠[정석문 / 아나운서 : 3분

biz.sbs.co.kr

 

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1011062931

HMM 거침없는 질주에CB투자자도 '함박웃음'

HMM 거침없는 질주에CB투자자도 '함박웃음', 투자 한달만에 20%대 수익률

www.hankyung.com

 
기사 내용의 결론을 말하자면
실제로 회사에서 나가는 돈은 없지만,
명목상 손실로 잡히는 부분이 있어
장부상 당기순이익이 엉망이 되었다 이거다.

한마디로 HMM의 재무를 확인할 때,
당기순이익보다는 영업이익을
확인하는 게 실적파악에 좀더
객관성이 있다 볼 수 있다 지금은.


또 하나, 문제로 볼 수 있는건
회사의 빚이다.

부채가 7조가 넘는다

 

회사의 빚, 부채가 시가총액을
가뿐히 넘긴다.
보통 이런 회사는 부실기업이라 봐야한다.

앞으로 부채 청산에 대해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던지
그럴듯한 계획을 제시해줘야 할 것이다.


보수적으로 접근한다면
투자보류가 맞겠지만,
성장성에 대한 비전에 확신이 있다면
작은 비중으로 투자할 수 있을 것 같다.

 

 

 

 

 

 

 

 

 

 

 

 

 

 

 

반응형

댓글3